본문바로가기

포토갤러리

윈드클린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프랑스, 올해 서울 면적 산불로 탔다…독일은 라인강 메말라 물류-생산난

페이지 정보

작성일22-11-16 03:21

본문

유럽 대륙을 짓누르는 폭염과 가뭄으로 인한 피해가 일파만파다. 올해 프랑스에서 발생한 산불 면적이 서울의 전체 면적과 비슷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최근 남서부 지역에서 대형 산불이 수일간 화마를 내뿜으며 74㎢의 토지를 더 태웠다. '서유럽 내륙 운송의 심장'인 라인강이 메마르면서 물류난과 생산난을 부추기고 있으며, 유럽 전역의 곡물 생산량 역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사상 최고치로 치솟은 유럽의 인플레이션에 '기후발(發) 악재'가 추가 상승 압박을 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프랑스 소방당국은 13일(현지시간) "(남서부 지롱드주의) 화재는 상당한 수단을 동원한 덕분에 더는 확산하지 않고 있다"며 고속도로를 다시 개통했다고 밝혔다. 앞서 9일 시작된 시작된 지롱드주 화재는 74㎢에 달하는 면적을 태웠는데, 이는 약 30만 명이 거주하는 서부 도시 낭트보다 큰 규모다. 1만 명 이상이 대피하는 등 피해가 커지는데도 불길이 잡히지 않자 그리스, 스웨덴, 오스트리아, 독일 등 유럽 곳곳에서도 지원 인력을 급파했다. 1000명이 넘는 프랑스 소방 인력과 수백 명의 유럽 인력이 투입되면서 가까스로 나흘 만에 불길이 잡힌 것이다.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11/0004087560?sid=10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