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포토갤러리

윈드클린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러 "자포리자 원전 멈출 수 있다" 위협…IAEA 방문도 거부

페이지 정보

작성일22-11-16 00:35

본문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3372683?sid=104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유럽 최대 원자력발전소인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을 점령한 러시아가 국제사회의 핵 참사 우려에 오히려 "원전 가동을 중단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12일(현지시간) 타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가 임명한 자포리자주 행정부 고위 관계자인 블라디미르 로고프는 현지 방송과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으로부터 원전을 지킬 것"이라며 "발전소에는 보존 기능이 있다. 우리가 원전 가동을 중단함으로써 원전을 구하고 해방된 이 지역의 부담을 덜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우크라이나군이 의도적으로 냉각 시스템을 노리고 있다"며 "시스템이 오작동할 경우 통제할 수 없는 절차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과정이 시작되면 원자로가 폐쇄될 수 있다"며 "전기가 끊어지면 상수 공급도 중단된다. 이것이 우크라이나군의 목표"라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자포리자 원전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방문 요구도, 우크라이나에 원전 통제권을 돌려주라는 주요 7개국(G7)의 요구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미하일 울리아노프 빈 주재 러시아 대표부 대사는 자국 일간 이즈베스티야와 인터뷰에서 "IAEA의 방문은 8월 말이나 9월 초 전에는 절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바실리 네벤자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도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우크라이나의 안전 보장 없이는 어떤 방문도 진행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러시아 상원 부의장은 원전 통제권을 우크라이나로 반환할 가능성에 대해 "원전의 안전 보장을 위해 완벽한 통제가 필요하다"면서 "안 된다. 절대 안 된다"고 일축했다.


원자로 6기를 보유한 자포리자 원전 단지는 단일 시설로는 유럽 최대 규모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직후인 3월 초 러시아군에 점령됐다.


당시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자포리자 원전 주변 건물에 화재가 발생했고, 이후에도 러시아군이 이곳을 방패 삼아 주변을 공격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