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포토갤러리

윈드클린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로코서 아프리카 이주민 2천명 스페인령 월경하려다 5명 사망(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일22-09-08 02:13

본문

http://news.v.daum.net/v/20220625012719104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아프리카 대륙에 있는 스페인의 해외영토 멜리야에서 24일(현지시간) 국경을 넘으려던 이주민 수십명이 사상했다.


멜리야에 주재하는 스페인 정부 대변인은 이주민 약 2천명이 멜리야에 들어오려고 시도했고 이중 130명이 월경했다 밝혔다고 AP, EFE 통신 등이 전했다.

이주민들은 이날 오전 6시 40분께 국경으로 모여들기 시작해 2시간 동안 국경 검문소 출입문을 부수거나 건물 지붕 위로 기어 올라가며 국경을 넘어갔다.


이 과정에서 이주민 5명이 목숨을 잃었고, 13명이 중상을 입는 등 76명이 다쳤다고 모로코 내무부가 발표했다. 사망한 이주민 일부는 철조망 위에서 추락했다.

국경을 넘으려고 밀려드는 이주민을 막으려던 모로코 보안당국 관계자 140명도 부상을 당했으며, 그중 5명은 상태가 위중하다고 내무부가 부연했다.


스페인 경찰과 모로코군의 저지를 뚫고 스페인령에 발을 들인 이주민은 임시 수용소로 인계돼 스페인 당국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영상에는 우여곡절 끝에 국경을 넘어간 이주민들이 기쁨에 차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는 모습이 담겼다.


모로코 동북부 끝 해안에 있는 멜리야는 가난과 전쟁에서 벗어나기 위해 유럽으로 밀입국하려는 이주민이 모여드는 지역이다.

멜리야 국경을 따라 6m 높이의 철조망이 세워져 있지만, 올해 3월 초에도 1천명 가까이가 스페인령으로 들어갔다.

TOP